해외건설협회, ‘2024년 해외건설 수주 400억불 달성’ 위한 제48회 정기총회 개최

사우디 네옴시티, 초대형 원전사업, 우크라이나 재건사업 등 발주 기대

박찬호 | 기사입력 2024/02/23 [14:47]

해외건설협회, ‘2024년 해외건설 수주 400억불 달성’ 위한 제48회 정기총회 개최

사우디 네옴시티, 초대형 원전사업, 우크라이나 재건사업 등 발주 기대

박찬호 | 입력 : 2024/02/23 [14:47]

 

 

 해외건설협회 제48회 정기총회 모습   (사진=해외건설협회)


해외건설협회는 23일, 해외건설 교육센터에서 제48회 정기총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정기총회에서는 △ 회원현황 △ 2023 회계연도 사업실적 △ 2023 해외건설 수주실적 등 3건을 보고 안건으로 심의했다. 또한, △ 2023 회계연도 결산 △ 2024 회계연도 사업계획 및 예산 △ 회원이사 선출 등 3건을 심의 의결했다. 

 

올해 해외건설협회는 ‘해외건설 수주누계 1조불 달성을 통한 한국 건설산업 활력 제고 및 국가경제 견인’이라는 목표하에 △ 수주 활력 제고 및 지원 역량 고도화 △ 민관협동 플랫폼 역할 확대 △ 신성장 해외사업 포트폴리오 전환 강화 △ 지속가능한 해외건설 성장동력 기반 마련 △ 해외건설 정보서비스 질적 고도화 △ 해외건설 교육·훈련 체계 선진화 등을 핵심 추진 과제로 선정했다. 

 

특히 해외건설협회는 중동의 메가 프로젝트 지원, 인프라 재건사업 참여, 한·아프리카 정상회담 지원 등을 통해 수주 활력을 제고하고, 수주누계 1조불 달성을 경축하기 위한 해외건설·플랜트의 날 개최, 국제감축사업 진출 지원, 스마트시티 해외수출 지원을 통한 신성장 해외사업 포트폴리오 전환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협회는 해외건설 미수금 해소를 위해 전용 상담 창구를 개설하여 법률·세무 컨설팅 서비스와 연계한 종합 솔루션을 제공하는 등 기업 애로사항 해소를 위해 노력하고, 진출 유망 국가의 심층정보를 제공하며 회원사 중심 서비스를 한층 더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선호 해외건설협회 회장은 “정부는 ‘2024년 해외건설 수주 400억불 달성’이라는 목표하에 해외건설 수주 활성화를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며, “올해 세계건설시장 규모도 6% 성장이 예상되며, 주요 발주국이 계획 중인 사우디 네옴시티 등 중동국가의 비전 2030 관련된 메가 프로젝트와 초대형 원전사업, 우크라이나 재건사업 등의 본격적인 발주도 기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화문과 시청 사이
메인사진
책 문화가 흐르는 매력도시 서울
이전
1/24
다음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