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통공사, 향후 10년간 현원 49% 퇴직 예정

서울교통공사, 국민연금공단과 함께 퇴직 예정 임직원 인생 2막 미래 설계 돕는다

박찬호 | 기사입력 2024/04/24 [12:26]

서울교통공사, 향후 10년간 현원 49% 퇴직 예정

서울교통공사, 국민연금공단과 함께 퇴직 예정 임직원 인생 2막 미래 설계 돕는다

박찬호 | 입력 : 2024/04/24 [12:26]

 

서울교통공사-국민연금공단 중앙노후준비지원센터 업무협약식 사진. (좌) 이승춘 국민연금공단 서울북부지역본부 본부장, (우) 나윤범 서울교통공사 경영지원실장

 

공사‧공단 임직원 생애설계 및 퇴직 후 경력개발 지원 위한 업무협약 체결

지하철 개통 50주년을 맞아 다양한 교육 지원으로 직원 사기 진작‧활기찬 조직문화 조성

 

서울교통공사가 지하철 개통 50주년을 맞아 임직원 생애설계 및 퇴직 후 경력개발 지원에 나선다.

 

서울교통공사(이하, ‘공사’)와 국민연금공단 중앙노후준비지원센터(이하, ‘공단’)는 지난 23일 공사 임직원 노후준비 지원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2015년 노후준비지원법에 따라 설립된 공단은 노후준비서비스 전문인력 양성‧관리, 교육 콘텐츠‧프로그램 개발 등 노후설계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양 기관은 협약을 통해 향후 10년간 현원의 49%가 정년퇴직하는 공사의 ‘퇴직예정자를 위한 체계적 미래설계 교육’에 대한 상호 협력 방안을 수립했다. 

  

공사 정년퇴직 인원은 2024년 이후 증가 추세로 향후 10년간 8,324명이 퇴직 예정이다. 퇴직 예정 인원이 늘어남에 따라 퇴직 후 미래 설계에 대한 도움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구체적으로는 ▲공단의 공사 임직원 대상 노후준비 교육 및 상담 서비스 제공 ▲공사의 국민 노후준비 지원사업 확대운영 적극 참여를 통해 상호 협력한다. 

 

우선 공사와 공단은 ‘퇴직 잔여 2~3년차 직원 노후준비 교육’을 올해 11월까지 2회에 걸쳐 실시할 계획이다. 퇴직을 2년에서 3년을 앞둔 직원들이 미리 은퇴 후 노후 준비를 할 수 있게 하기 위함이다. 

 

아울러 공사는 공단과의 업무협약에 따라 내년부터 ‘노후준비 교육’ 대상을 확대한다. 내년부터는 퇴직을 1년 앞둔 직원을 포함해 최대 3년을 앞둔 직원까지 교육 대상에 포함된다.

 

퇴직 예정 직원뿐 아니라, 일반 직원들을 대상으로도 MZ세대부터 다양한 세대를 아우르는 생애주기 맞춤형 노후 준비 교육프로그램을 제공해 노후 준비를 돕는다.

 

나윤범 서울교통공사 경영지원실장은 “최근 정년을 앞둔 직원들이 늘어나 퇴직 예정 직원들의 제2의 인생 설계를 위한 도움이 필요한 상황이었다.”라며 “지하철 개통 50주년을 앞두고 이번 노후준비 교육프로그램 협력을 통해 직원 사기 진작과 활기찬 조직문화 조성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화문과 시청 사이
메인사진
책 문화가 흐르는 매력도시 서울
이전
1/24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