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부터 공동주택 내 로봇배송 서비스 실증 본격 시작

국토부, 로봇배송 서비스가 우리 일상 속에 정착될 수 있도록 민간과 소통하며 지원

김성 | 기사입력 2024/05/21 [15:54]

6월부터 공동주택 내 로봇배송 서비스 실증 본격 시작

국토부, 로봇배송 서비스가 우리 일상 속에 정착될 수 있도록 민간과 소통하며 지원

김성 | 입력 : 2024/05/21 [15:54]

 

 LH 주택성능연구 개발센터 전경  (사진=국토부)


LH 주택성능연구 개발센터 내 공동주택 실험동을 로봇배송 실증 테스트베드로 제공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는 공동 주택 내 로봇배송 기술 개발을 위해 단계별 공동주택 내 실증을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지원방안으로 먼저, 6월부터 주거환경 관련 기술 개발·실험 시설인 LH 주택성능연구 개발센터 내 공동주택 실험동을 로봇배송 실증 테스트베드로 제공한다.

 

로봇 기업들은 실제 배송지와 유사한 환경에서 시뮬레이션을 위한 지도 제작(맵핑), 로봇 - 엘리베이터 간 통신 연동, 실내 수평·수직 이동 등 다양한 기술 실증을 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실제 공동주택에서의 실증을 지원하기 위해 LH는 로봇 기업들의 구체적인  실증  수요(지역, 기간, 기술 수준)를 파악하고, 이에  부합하는 LH 임대주택 등이 테스트베드로 활용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국토부는 오는 22일 세종시에 있는 LH 주택성능연구개발센터에서 LH, 한국통합물류협회, 로봇 기업 8곳과 함께 간담회를 개최한다.

 

LH 주택성능연구개발센터·임대주택 등 테스트베드 활용, 민·관 협의체 참여 등을 희망하는 로봇 기업은 한국통합물류협회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박지홍 국토교통부 교통물류실장은 “인공지능(AI), 로봇 등 첨단기술 발전 으로 새롭게 등장한 로봇배송 서비스가 우리 일상 속에 정착될 수 있도록 민간과 지속 소통하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화문과 시청 사이
메인사진
책 문화가 흐르는 매력도시 서울
이전
1/24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