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공공임대주택 마감 상향으로 욕실·주방 등 고품질 주택공급 추진

통합공공임대 마감재를 분양주택 기본품목 적용 수준으로 상향 조정

오양택 | 기사입력 2022/09/20 [12:56]

LH, 공공임대주택 마감 상향으로 욕실·주방 등 고품질 주택공급 추진

통합공공임대 마감재를 분양주택 기본품목 적용 수준으로 상향 조정

오양택 | 입력 : 2022/09/20 [12:56]

 


LH는 통합공공임대주택 공급이 본격화됨에 따라 공공임대주택 마감재 체계를 새롭게 개편해  올해 설계 분부터 분양주택 수준으로 마감재를 상향 조정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마감재 상향은 임대주택 품질에 대한 사회적 요구를 반영한 것으로 지난 5월 중형평형 등 통합공공임대주택 세대 평면개발(21개종)에 이은 임대주택 품질 향상 연장선에서 이뤄졌다. 

 

특히, 통합공공임대주택에 새롭게 도입되는 중형임대주택에는 넓어진 공간 규모에 맞춰, 분양주택 기본 품목의 마감재가 적용되는 범위가 확대돼 임대주택의 품격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마감재 상향의 주요 포인트는 욕실과 주방가구이며, 이는 입주민을 대상으로 실시한 거주 후 평가 (POE) 결과 분석을 통해 도출했다. 

 

욕실의 경우 욕실수납장을 확대하고, 양변기 및 세면대 품질을 상향한다. 또한 샤워칸막이, 뒷선반, 스마트폰 거치대 겸용 휴지걸이를 설치하는 등 욕실공간을 전면 개선했다.

 

주방가구도 디자인과 사용성을 고려하여 업그레이드된다. 친환경적이고 디자인이 우수한 MMA 상판을 적용하고, 서랍장과 조리기구걸이 등 생활밀접 품목들도 사용에 편리하도록 개선하였다. 또한, 주택의 첫인상을 결정하는 현관 바닥은 디자인이 우수하고 내구성이 뛰어난 포셀린 타일로 업그레이드된다.

 

특히, 3~4인 가구를 위한 전용면적 60~84㎡의 중형임대주택의 경우 공간규모가 확대됨에 따라 상향 조정되는 마감재는 더욱 늘어난다. 팬트리, 주방가구 (냉장고장/김치냉장고장 및 침니형 레인지후드), 거실 우물천장 등 분양주택의 기본 품목을 중형임대주택에도 동일하게 적용한다.

 

박철흥 LH 공공주택사업본부장은 “사회경제 및 주택에 대한 가치관 변화에 따른 임대주택 수요자들의 요구를 적극 반영하고, 다양한 주거·생활서비스와 연계해 국민 눈높이에 맞는 고품질 임대주택을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화문과 시청 사이
메인사진
도로에 흐트러진 노란 은행잎과 함께 깊어가는 가을 정취
이전
1/21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