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건설기계 사망사고 예방을 위한 맞춤 안전교육 실시

건설기계 관련 법령, 계획서 작성, 점검 방법, 사고사례 교육

김성 | 기사입력 2023/02/08 [11:31]

서울시, 건설기계 사망사고 예방을 위한 맞춤 안전교육 실시

건설기계 관련 법령, 계획서 작성, 점검 방법, 사고사례 교육

김성 | 입력 : 2023/02/08 [11:31]

 


중장비 주변 접근하는 근로자와 운전자 위험 경고하는 ‘건설기계 협착방지 시스템’ 운영·교육

불안전한 건설기계 사용 차단, 집중 관리, 작은 안전수칙부터 지키는 안전문화 확산

 

고용노동부가 지난 1월에 발표한 ‘2022년 재해조사 대상 사망사고 발생 현황’에 따르면 산업재해로 숨진 건설업 근로자는 341명(328건)으로 이중 건설기계 재해는 96명(91건)으로 28%에 이른다.

 

서울시는 건설기계로 인한 사망재해를 예방하기 위해 시 발주 공사장의 안전 담당으로 근무하는 공무원을 비롯하여 건설사업관리단, 시공자 등 220명을 대상으로 오는 9일 서울역사박물관 야주개홀에서 실시한다고 밝혔다.

 

건설 현장은 타워크레인, 굴착기 등 다양한 건설기계와 근로자가 혼재되어 위험도가 매우 높지만, 안전관리자는 건설기계에 대한 전문성이 결여되고 건설기계 안전관리 교육 의무가 없어 교육 이수가 절실히 필요했다.

 

건설기계 안전관리 전문가(프로메카 정명호 대표)가 강사로 나서 ‘건설기계 재해감소를 위한 관리자의 안전관리방법’을 주제로 다양한 건설기계 재해 사례와 점검 방법, 계획서 작성 요령, 관련 법령 등의 맞춤형 교육이 진행된다.

 

특히 굴착기, 덤프트럭 등 중장비 주변에 접근하는 근로자와 중장비 운전자에게 접근에 따른 위험을 경고하는 ‘건설기계 협착방지 시스템’을 교육하여, 근로자가 안심하고 작업할 수 있는 근로환경을 조성해 나갈 예정이다.

 

김성보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불안전한 건설기계 사용 행위를 차단하고 건설기계를 집중적으로 관리해 건설기계로 인한 사망재해를 예방해 나갈 것”이라며, “작은 안전수칙부터 지켜나가는 안전문화를 확산시켜 ‘안전한 도시 서울’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화문과 시청 사이
메인사진
책 문화가 흐르는 매력도시 서울
이전
1/24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