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 오색~대청봉 구간 등 전국 국립공원 137개 탐방로 통제...2월 15일부터 5월 15일까지

지리산 성삼재~노고단 정상 등 탐방로 480개 구간은 정상

김성 | 기사입력 2023/02/08 [13:05]

설악산 오색~대청봉 구간 등 전국 국립공원 137개 탐방로 통제...2월 15일부터 5월 15일까지

지리산 성삼재~노고단 정상 등 탐방로 480개 구간은 정상

김성 | 입력 : 2023/02/08 [13:05]

 

 설악산 공룡능선과 울산바위 설경  (사진=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국립공원공단은 전국 국립공원 탐방로 617개 구간중 봄철 산불발생 위험도가 높은 137개 탐방로를 오는 15일부터 5월 15일까지 전면 또는 부분 통제한다고 8일 밝혔다.

 

전면 통제되는 110개 탐방로는 산불 취약지역인 설악산 오색~대청봉 구간 등이며, 구간 총 길이는 440km이다.

 

아울러 나머지 27개 탐방로 구간(총 길이 251km)은 탐방여건 및 산불 위험성 등을 고려하여 부분 통제한다.

 

산불발생 위험성이 적은 지리산 성삼재~노고단 정상 등 탐방로 480개 구간(길이 1,320km)은 평상 시와 같이 이용할 수 있다. 

 

국립공원별 자세한 통제 탐방로 현황은 국립공원공단 누리집에서 2월 9일부터 확인할 수 있다.

 

국립공원공단은 탐방객에 의한 산불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통제소와 감시초소를 설치하고 탐방로를 엄격하게 통제할 계획이다.

 

국립공원 내에서의 흡연 및 인화물질 반입, 통제구역 무단출입 등의 위법 행위와 산림인접 및 공원경계부 경작지 등에서 행해지는 소각행위에 대한 홍보활동 및 순찰을 강화한다. 

 

국립공원에서 통제된 탐방로를 허가 없이 출입할 경우 최대 5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되고 인화물질을 소지하거나 흡연할 경우에는 최대 20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송형근 국립공원공단 이사장은 "미래세대에 물려줄 소중한 자연유산인 국립공원을 산불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탐방로를 통제하는 만큼 탐방객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라며, "국민 모두가 산불감시원이 되어 산불 예방과 신고 활동에 적극 동참해 달라"라고 요청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화문과 시청 사이
메인사진
책 문화가 흐르는 매력도시 서울
이전
1/24
다음
광고
광고